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최근 들어 프랑스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의한 끔찍한 테러가 연달아 일어나 수많은 희생자들이 발생했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Charlie Hebdo)의 직원들에게 총기를 난사한 사건, 코셔(Kosher, 유대교 율법에 따라 선정된 음식-역자주) 슈퍼마켓의 고객이나 락 콘서트 관객을 대상으로 한 테러, 미사 도중 고령의 신부를 끔찍하게 살해한 사건 등 타깃이 분명한 테러들도 있었지만, 그리스도인이든 무슬림이든 무차별적으로 공격한 테러들도 있었다. 노천카페에 앉아 있던 사람들에게 총탄이 쏟아 부어지고, 무고한 행인들이 트럭에 치여 숨졌다.

 이런 테러들로 인해 프랑스 안에 깊은 충격과 공포, 혐오감이 확산되지 않았다고 말한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처음 몇 번까지는 국민들은 더욱 하나로 뭉쳤고, 극단주의와 상관없는 무슬림들에게 연민과 공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테러가 계속됨에 따라 그 유명한 프랑스의 관용 정신도 이제 지쳐 가고 있다. 물론 이런 결과야말로 테러리스트들이 의도한 바인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프랑스의 기독교 지도자들은 우리에게 예수님의 말씀을 상기시켜 주고 있다. “무슬림 이웃 및 프랑스 시민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마태복음 5장 44-45절에서 예수님이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라고 하신 말씀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증오에 사랑으로 반응하는 것입니다. 거리에서 가리개를 쓴 여인이나 북아프리카 출신 무슬림을 보았을 때, 거절하는 태도가 아니라 사랑의 마음을 보이는 것입니다. 지금의 상황이 혼란스럽게 느껴진다면, 비폭력주의 무슬림들
은 우리보다 더 혼란스러워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 입니다. 사랑이란 그들을 이해하고자 노력하고, 하나님이 그들의 마음을 만지시도록 기도하는 것입니다. 오늘날 450만 명이 넘는 무슬림이 프랑스에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바로 우리의 문간에 그들을 데려다 놓으셨습니다.”

[ 기도 제목 ]
• 예수님은 “너희가 너희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무슨 상이 있으리요”(마 5:46)라고 말씀하셨다. 프랑스의 그리스도인들, 그리고 이슬람극단주의 세력이 활동하는 모든 나라의 그리스도인들이 원수를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를 수 있도록 기도하자.

• 테러를 일으키는 무슬림들과 테러에 가담하려고 생각하는 무슬림들을 위해 기도하자. 예수님은 사랑과 기도는 함께 간다고 말씀하셨다. 이것이 바로 이 기도 책자의 목적이다.

• 테러의 피해자와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정부 지도자들이 지혜롭게 행할 수 있도록 중보하자. 테러리스트들의 목적은 증오와 분열을 일으키는 것이다. 이 시국을 지혜롭게 이끌어갈 지도자가 그 어느 때보다 더 필요한 시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30prayer